top of page
  • 작성자 사진하정우상무 대구풀싸롱

대구룸싸롱 O1O.5804.1523 대구풀살롱코스 대구풀살롱위치 대구풀살롱예약 대구풀살롱후기 대구룸사롱 대구룸사롱추천 대구룸사롱가격 대구룸사롱문의 대구룸사롱견적 대구룸사롱코스 대구


대구룸싸롱 대구풀싸롱 대구유흥주점 대구노래방

보는 붉게 빛나는 눈으로부터는, 생기를 아무것도 느끼지 않았다.

그 스파르트이들은 자신의 앞까지 오면 정렬한다.

스파르트이들을 바라본다.

저런 작은 돌로부터 이런 전사가 태어나니까, 재차 마법은 굉장하다고 생각했다.

모데스로부터 이 마직크아이템의 설명을 받았을 때, 정말로 전사가 태어나는지 반신반의였던 것이다.

그 마직크아이템으로부터 태어난 스파르트이들과 뭔가 마력적인 연결을 느낀다.

이것이라면 조종할 수가 있을 것 같다.


「나트. 너는 밖에서 기다리고 있어 줘」


자신의 어깨에 앉아 있는 나트에 말한다. 전투가 되어 말려 들어가는 위험이 있었다.


「헤이」


수성구룸싸롱 수성구풀싸롱 수성구유흥주점 수성구노래방

나트는 자신의 어깨로부터 내린다.


「그것과, 어쩌면 돌아갈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니까 이것을」


자신은 나트에 품으로부터 돌을 꺼내 건네준다.


「그런 디하르트님!!!」


전이의 돌. 전이의 마법을 사용할 수 없는 사람이라도 한 번만 사용할 수가 있는 마직크아이템이다.


「만약 때문에. 내일 아침이 되어도 돌아오지 않으면 이 돌을 사용해 돌아간다」

「디하르트님을

「죽으러 갈 것이 아니야 나트. 위험하게 되면 절대로 철수 하기 때문에」


나트를 안심 시키듯 말한다.


「그런 일로 얀 하면……. 알았습니다, 무운을로 얀스……」

나트가 마지못해 승낙한다.

「가 스파르트이!!」


스파르트이들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 움직임은 재빠르게 무거운 것 같은 갑옷을 껴입고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


황금동룸싸롱 황금동풀싸롱 황금동유흥주점

그 스파르트이들은 자신과 같이 민가의 지붕 위까지 점프 하면, 그 지붕 위를 경쾌하게 이동한다.

목표는 레이나 신전.

팔방으로부터 스파르트이를 미끼로서 돌입시키고. 원 템포 늦어 자신이 침입한다.

나트의 이야기에서는 레이나는 시로네들을 돌려보내기 위한 방법의 준비를 위해 신전의 중앙부에 있는 제단이 설치된 방에 있는 것 같다.

방법은 내일에라도 행해지는 것 같다. 따라서 움직인다면 지금 밖에 없다.

자신들은 레이나 신전에 향하여 진격했다.





◆용사 동료 치유키



경산룸싸롱 경산유흥주점 경산노래방 경산노래클럽

「조금 레이지군, 이것 술이 아니다!!」


내가 건네받은 음료를 내밀어 항의한다.


「뭐 좋지 않은가 치유키. 치유키들에게 있어 여기서의 마지막 밤이 될지도 모르기 때문에」


레이지가 얼버무리도록(듯이) 말한다.

「그래 치유키씨, 단단한 일을 말하지 않는, 말하지 않는다」

「그래요 치유키 선배, 단단한 일을 불평 없음입니다」


리노와 나오가 즐거운 듯이 말한다.

내일, 나와 시로네는 원래의 세계에 돌아온다.

그 때문에 레이지들이 간단한 작별회를 해 준 것이다.

레이지는 신전의 사람들에게 경식과 음료가 준비시



Commentaires


bottom of page